컨텐츠 바로가기


일상에서 일어나는 와인에 대한 생각들을 적어놓은 곳입니다.
민화속 포도
민화속 포도 2018-09-19



몇일 전 우리나라 민화 콜렉션의 대부로 불릴 수 있는 김세종 평창겔러리 대표가 그 동안 모아둔 민화 작품들을 전시한 세종 겔러리에 다녀왔다. 이전에 우연히 한 사진 작가의 집에서 만나 이야기를 재미있게 나누었는데 그의 책을 보고 민화에 대한, 콜렉션에 대한 생각을 좀 더 넓이게 되었다. 그냥 흔한 서민 민초의 그림으로 취급받고 있는 민화속엔 남다른 회화적 재치와 유머스럼움 그리고 현대적 감각의 추상적 요소들도 함께있어 볼수록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면들이 있었다. 과연 이들의 예술적 가치는 어느 정도일까? 작품에 따라 보는 사람에게 주는 감동에 따라 또는 희귀성등에의해 달라지겠지만 작품 자체가 갖고 있는 미적 아름다움의 가치는 꼭 있어야 할 것 같았다. 현재도 민화를 그리는 많은 사람들이 있으나 그것을 예술적 완성을 위해 작품을 하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수 있다. 그저 하나의 서민적 흐름으로 또는 그 민화적 소박한 화풍이 좋아서 작업을 계속 이어가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민화는 하나의 장르이고 그 기간이 매우 짧았는데 그것을 어떻게 예술계에서 인정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민화 작품들로 둘러 쌓인 겔러리를 둘러보며 나는 어떤 감동이 느껴지는가에 대해 집중했다. 자꾸 보게되는 작품도 있고 그냥 스쳐가는 작품도 있었는데 머무르게 만드는 작품엔 분명 무엇인가 다른 점이 있었던 것 같다. 해학적인면과 추상적인 면이 가장 도드라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는 와인 전문가니 포도 그림에 눈이 좀더 들어 왔지만 그것은 관심이고 예술적 측면에선 작가의 생각이 예술적 기능으로 절제되어 표현되어 있는 작품들이 좋았다. 어찌보면 장난스러움도 있지만 그 뒤로 작가의 숨은 의도나 생각이  길게 이어진다면  우리는 예술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댓글 수정

Password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Name Password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